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진주시, 2019년부터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교통 지원하겠다.

 진주시는 노인 교통사고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교통지원제도』추진에 필요한 행정 준비를 내년 4월까지 마치고 6월부터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사업시행에 대해 진주시 관계자는 "이 제도는 고령운전자가 위급한 상황에서 신체적 반응이나 순간적인 상황판단 등의 대처 능력이 점차 떨어져 고통사고의 위험에 상시 노출되어 있고,

 교통사고의 발생 건수도 상대적으로 높은 추세에 있어 마련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 추진은 65세 이상 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있는 시민 중에서 운전을 하지 않는 시민이 운전면허증을 반납하면 10만원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현재 운전을 하는 시민이 자가운전 확인증명서(보험가입 등)을 첨부하여 운전면허증을 반납하면 10만원 교통카드와 5년간 대중교통(시내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교통편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고 사업에 대한 내용을 설명했다.

 한편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교통지원제도』는 도로교통안전공단 등이 사업을 시행중에 있고, 부산시는 이 제도 시행으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바 있다.

조권래 기자  edit0606@naver.com

<저작권자 © 진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권래 기자다른기사 보기
icon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