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조창래 진주성이야기(5)-운주헌(運籌軒) 복원을 기대하며

 진주 사람들 가운데, 옛날에 진주에 감영(도청)이 있었다는 사실은 알지만 정확한 위치가 어디인지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감영은 진주성의 영남포정사 안쪽, 즉 북장대의 아래쪽에 있었다. 현재 진주성내에 남아 있는 영남포정사는 감영(도청)의 정문이었던 셈이다.

 원래 이곳에는 1604년 설치된 경상우병영의 본영이 있었다. 그리고 우병영의 중심 건물로서 우병영 병마절도사(경상우병사)의 집무실이었던 운주헌(運籌軒)이 있었다. 하지만, 경상우병영이 1895년 을미개혁으로 병영이 혁파되는 과정에서 290년 역사를 뒤로한채 운주헌의 현판도 내려지게 된다. 그 건물은 1895년 5월의 행정 구역 개편(8도 → 23부)에 의해 진주관찰부가 설치되었다가 1896년 8월 행정 구역이 13도 체제로 개편되면서 경상남도 관찰사가 집무하는 정청(政廳)인 선화당(宣化堂)으로 현판을 바꿔달았다.

 일제강점기에 일본인들은 운주헌을 비롯한 우병영 건물들을 철거해 버렸다. 그리고 일본인들은 운주헌터에 일본식 건물을 지어서 1925년 도청이 부산으로 이전하기전까지 도청건물로 사용했다. 도청이 부산으로 이전한 후에 이 건물들은 진주에 거주하는 일본인 관리들의 관사로 이용되었고, 그 과정에서 운주헌도 시민들의 기억에서 사라져갔다.

 경상우병영의 핵심 건물이며, 경상남도 감영이었던 운주헌(선화당) 복원 문제는 일제에 의해 도청을 빼앗겼던 진주시민들의 염원으로 이어져 1963년 부산시가 직할시로 승격되는 과정에서 도청 복원 운동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도청은 창원시로 이전됐고 진주시민들은 또 다시 상처를 받게 된다. 그 역사속에 진주시민들에게는 운주헌 복원은 더욱 큰 염원이 되었고 1997년 진주를 방문한 김혁규 도지사에게 진주 시민들이 건의하면서 복원이 표면화되었다.

 1998년 예산이 확보되고 정확한 위치를 알기위해 발굴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운주헌의 주춧돌 일부를 확인하는 성과가 있었다.

 그러나 복원사업은 곧 벽에 부딪혔다.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운주헌 부지 위에 세워져 있는 두 집안의 사당들 때문이었다. 발굴조사로 확인된 운주헌의 위치가 두 집안의 사당터와 맞물려 있었고, 사당들을 이전하지 않고는 운주헌 복원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우여곡절이 있었고 결국 사당 이전 노력은 실패로 돌아갔다. 두 집안의 반대가 운주헌 복원 실패의 가장 큰 이유였다.

 결국 운주헌 복원을 위해 지원 받았던 예산은 진주성 내북문(공북문) 복원에 사용되었고, 2002년 내북문이 복원됐다.

 운주헌 복원 문제는 금년 6.13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 출마하여 복원을 공약으로 제시한 후보가 시장에 당선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그런데 막상 복원을 시도해 보면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1998년 운주헌 복원 실패의 가장 큰 이유인 사당을 가진 두 집안을 설득해야 하는 난제가 여전히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진주시는 진주성사업소 같은 하급부서에 운주헌 복원 업무를 맡기고 있기에 복원이 가능할 것인지 걱정은 더욱 커진다. 필자가 보기엔 진주시의 의지를 보여주고 두 집안을 설득하기 위해선 시장이 직접 나서야 한다.

 그리고, 이번에는 두 집안에서도 훌륭한 선조를 둔만큼 후손들도 현명한 판단을 해주기를 바라본다. 만약 두 집안에서 대승적 결단을 하여 사당 이전에 동의한다면, 나는 두 집안의 결단 사실을 기록하여 시민의 이름으로 복원되는 운주헌(선화당) 앞에 표지석으로 세워 후세인들이 잊지 않고 기억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싶다.

 시민들의 염원인 운주헌(선화당)의 복원을 위하여 전 시민들이 뜻을 하나로 모을 것과 진주시 집행부가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분발할 것을 촉구한다.

 

조창래는 진주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운동가이자 은퇴한 역사교사 이다. 현재 역사진주시민모임에서 공동대표, 진주참여연대의 상임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조권래 기자  edit0606@naver.com

<저작권자 © 진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권래 기자다른기사 보기
icon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오세현 2018-10-30 20:18:07

    두 사당의 후손들께서는 진주를 대표하시는 명문가인만큼 진주의 자존심을 되찾는 운주헌의 복원에도 깊은 이해가 있으실 것입니다. 지속적이고 정중한 설득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