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조창래 진주성이야기 4) 잘못 복원된 진주성을 어찌 할까요?(일부수정)

 현재의 진주성은 1604년 쌓은 우병영 성의 내성을 모체로 복원된 것이다. 나는 현재의 내성을 볼 때마다 철저한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은 졸속 복원으로 인해 원형을 왜곡시킨데 대하여 표현할 수 없는 슬픔과 분노를 느낀다.

 진주성 복원은 박정희 군사정권시절인 1969년부터 민족성지 복원계획에 의하여 시작되었다. 1972년에 촉석문 복원이 이루어졌고, 이어서 성벽의 복원이 시작되었다. 1979년부터 1984년까지는 성내의 정비를 위해 민가가 철거되고 살던 주민들을 이주시켰다. 1992년부터 성지 경관 정비를 위해 외곽 시설들이 철거되었고, 2002년 내북문(공북문)이 복원되면서 비로소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그런데 복원된 진주성을 답사해 보면, 지적할 점이 한둘이 아니다. 성 돌의 처리, 여장(성가퀴)과 총안(총렬)의 상태 등 성벽 축조의 문제점에서부터 완성된 촉석문과 내북문의 모양, 텅 비어서 공원화된 성 내부에 이르기까지 지적할 부분을 손가락으로는 다 꼽을 수가 없다. 그 중의 백미는 성벽을 제자리가 아닌 엉뚱한 곳에 쌓아서 축소 복원한 것이다.

 문제의 복원 부분은 성의 동북쪽이다. 촉석문 바깥쪽 입구에서 성벽의 북쪽을 바라보라. 그러면 처음부터 안쪽으로 꺾여 들어간 부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성벽을 끼고 따라가다 보면 성 밖 경사면에 잔디밭을 조성해 놓은 곳에 이른다. 잔디밭 위를 바라보면 돌들이 열을 지여 둥글게 꺾여서 서쪽으로 향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것이 본래 존재했던 내성의 기단부 석축이다. 내성의 정확한 위치는 여기인 것이다.

 내성의 동북쪽은 일제강점기에 도로를 내고, 도로변에 여러 시설물들을 축조하면서 지형에 많은 변형이 있었던 곳이다. 진주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현 40대 이후 세대들에게는 개인적인 추억을 한가지 쯤 간직할 만한 장소로, 이곳에 제일극장과 중앙극장이 있었던 사실을 잘 기억할 것이다. 그 극장들을 포함하여 일대에 있던 시설들이 1992년부터 시작된 성지 경관정비 사업에 의해 철거되었다. 그리고 그 일대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그만 이 석축들이 드러난 것이다. 철저한 고증 없이 성벽은 이미 변형된 지형을 바탕으로 복원해 버린 상태에서 이를 어찌해야 할 것인가…. 그나마 그 석축이라도 훼손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생각해야 할까…. 그 사실을 처음 알았을 때, 참담한 심경은 말로 표현 할 수가 없었다.

 역사학계에서는 문화재 발굴의 최고 참사로 1971년에 있었던 무령왕릉의 발굴을 꼽는다. 무령왕릉은 그해 7월 장마철 어느 날 하루 밤새에 빗자루로 쓸어내듯이 뚝딱 발굴을 해치워 버려서 두고두고 치욕의 발굴로 회자된다. 나는 지금의 진주성도 한국 문화재 복원史에서 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는 잘못된 복원의 대표적 사례라고 생각한다.

 사람이 동물들과 다른 점은 역사 속의 잘못을 기억하여 같은 일을 되풀이하지 않는데 있다고 하지만, 작금의 우리에게 부딪혀 있는 진주성 외성 발굴과 보전에서는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는다고 과연 누가 장담할 수 있을 것인가?

 

[알림, 필자주] 윗글에서 주장한 진주성 축소복원에 대해 연구를 하셨던 연구자께서 “새로운 사료의 등장에 따라 기존 주장을 유예하고 재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이 칼럼을 송고한 후에 내놨습니다. 이에 필자는 본 글에 담긴 주장을 철회함을 밝힙니다. 하지만 기존에 제가 주장했던 축소복원 주장의 이유가 되었던 석축의 성격에 대한 규명은 여전히 필요해, 새로운 연구 성과가 나오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필자주, 진주시민신문주]독자 여러분께 혼선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조창래는 진주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운동가 이다. 현재 역사진주시민모임에서 공동대표, 진주참여연대의 상임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진주시민신문  webmaster@jinjunews.co.kr

<저작권자 © 진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시민신문다른기사 보기
icon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