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진주소식 공연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 메인이미지 나왔다.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 메인이미지

 진주같은영화제는 다음달 초 열릴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의 메인 이미지와 5장의 스틸컷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이미지는 장편영화 <앵커>, 단편영화 <경화>, <밤낚시>, <호루라기>, <52Hz> 등을 모두 담아 표현했다.

앵커

 <앵커>(2018, 감독 최정민)는 경남 창원 출신이자 경남에서 지속적인 영화 작업을 하고 있는 최정민 감독의 두 번째 장편이다. <앵커>의 주인공인 고등학생 육상선수 한주는 할아버지와 남동생과 함께 가난하지만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데, 할아버지의 수술비를 구하기 위해 평소 가족을 잘 돌봐준 목사를 찾아가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 작품은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시네마스케이프 섹션에 상영되기도 했다.

경화 스틸컷

 단편영화 <경화>(2017, 감독 이상진)는 경남 창원에서 촬영했다. 주인공 ‘경화’는 고등학생이다. 우연히 가지게된 열쇠로 어느 집에 들어가게 되고 그곳에서 6살 예지를 만나며 겪게 되는 이야기와 감정을 담았다. 이상진 감독은 경남 진해 출신이며 진해와 창원을 위주로 영화를 제작해왔다.

호루라기

 경남 출신인 김남석 감독의 <호루라기>(2018, 감독 김남석)는 주인공 인규가 내부 고발로 인해 시멘트 공장에서 해고당하고 대리운전을 하며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데, 어느 날 대리운전 손님으로 시멘트 공장 후배 민우를 만나 그의 차를 몰게 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52Hz

 <52Hz>(2018, 감독 최원우)는 고래와 교신할 수 있다고 믿는 혼혈의 시골아이 ‘슈아’는 서울에서 전학온 ‘우도’를 만나게 되는데, 두 아이들은 피부색 차이를 극복하고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으로 시작되는 영화다.

밤낚시

 <밤낚시>(2018, 감독 안흥성)는 밤낚시를 간 부녀가 나온다. 딸은 춥고 배고파하며 엄마를 찾고 아빠는 다짜고짜 생선의 피를 마셔보라고 권하며 이어지는 스릴러 코미디 영화다.

 한편, 공식 포스터 및 상영시간표는 10월 중순 공개될 예정이며,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는 다음달 초인 11월 2일부터 3일간 롯데시네마 진주혁신점에서 열린다. 영화제 관련 문의는 진주시민미디어센터(전화 055-748-7306 혹은 카카오톡플러스친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로 하면 된다.

조권래 기자  edit0606@naver.com

<저작권자 © 진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권래 기자다른기사 보기
icon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