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사회
합리적인 민의 반영을 위한 비례대표제 전면 확대 토론회 열린다.경남과기대 산학협력관 대회의실에서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경남과기대 산학협력관 대회의실에서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비례대표제 전면 확대를 위한 토론회가 '유권자를 배반하지 않는 선거제도를 꿈꾼다'는 주제로 열린다.

 토론의 발제는 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가 맡았고, 토론자로는 장상환 경상대 명예교수, 서소연 더불어민주당 진주을지역위원장, 이영실 정의당 경남도의원, 소희주 민중당 진주시 부위원장, 최성철 녹색당 전 진주시 당협위원장이 나선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비례대표제 도입문제와 함께 지방선거제도 개선방안이 논의될 계획이며, 지방자치단체장 결선투표제 도입, 지역정당 법제화 등도 논의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토론 진행을 맡은 관계자는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은 50%대 득표율로 부산시의회 의석 90%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 6.13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8.81%의 정당지지로 부산시의회 의석의 87.23%를 차지했다"며 왜곡된 민의가 반영되는 현 투표제도의 한계성을 설명하고, △ 표의 등가성 확보와 사표 발생 최소화 △ 정당 간 정책경쟁 촉진 △ 지역주의 완화 △ 특정 정당의 비대화 방지 등의 장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혼합형 비례대표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국가 가운데 선거를 하지 않는 국가는 없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기본이 되는 제도이다. 선거는 유권자들이 던진 표를 의석으로 전환한다. 하지만 현재의 선거제도는 민의를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1위 후보를 선택한 표만 유효하고, 2위 후보를 선택한 표는 사표가 되기 때문이다"며 이번 토론회가 마련된 이유를 설명했다.

 ‘혼합형 비례대표제’는 전체 의석을 정당득표율에 따라 각 정당에 배분한 다음, 각 정당이 배분받은 의석 내에서 지역구 당선자를 먼저 채우고 모자라는 부분은 비례대표로 채우는 방식이다. 2015년 2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권고하면서 ‘혼합형 비례대표제’를 제시한바 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녹색당 등 진주지역 제 정당과 생활정치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가 공동 주최하고, 새활정치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주관으로 열린다.

 MBC경남, 경남도민일보, 단디뉴스, 진주시민신문 후원하는 단체로 이름을 올렸다.

 

조권래 기자  edit0606@naver.com

<저작권자 © 진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권래 기자다른기사 보기
icon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