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대표 칼럼)진주시 조직정비하고 항공산업과 기업유치 신경써야 한다.시민에게 제대로된 조직 구성하고, 말만이 아닌 행동하는 모습 보여줘야 한다.
  • 조권래 대표(진주시민신문)
  • 승인 2018.09.05 15:54
  • 댓글 0

 이웃도시인 사천시가 KAI의 고성공장 설립문제를 두고 말들이 많다.

 KAI가 인근 고성군에 항공기 부품공장 신축(협의 부지 : 고성군 이당일반산업단지 6만 7000㎡)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돌자 사천지역 정가와 시민사회단체는 2012년 KAI의 산청 날개공장때를 떠올리며 반발하고 있는 모양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사업은 KAI의 공장신축에만 사업비 약 980억 원(국비 760억 원, 군비 130억 원, KAI 90억 원)이 소요될것으로 고성신문을 밝히고 있다. 고용과 생산유발효과 등 다른 경제지표를 제외한 순수 투자비만 약 1천억원 규모다.

 KAI는 '성장을 위한 고육책'이라는 입장이고, 여상규 의원 역시 어느정도 KAI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입장이다. 이는 뉴스사천의 여상규 국회의원의 언론인터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른 한편인 지방정치인들과 시민사회단체는 KAI의 입장에 거세게 반발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A320 날개공장이 산청으로 갔던것처럼 고성 KAI공장 신축도 정치적 힘이 작용한다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2012년 당시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인사였던 김홍경 전 사장의 결정에 대해 박근혜정부하에서 취임한 하성용 KAI 전 사장이 이 일을 두고 “적절치 않은 일”로 지적한 것을 두고 다분히 정치적이었음이라고 지적한다.

 이번 KAI 고성공장의 신축 역시 KAI 김조원 사장이 민주당 출신인데다 문재인 대통령-김경수 경남지사-백두현 고성군수가 민주당으로 일맥상통이라고 보는듯 하다. 사천시의회는 고성저지 결의안을 채택해 정부는 물론 타 지자체, KAI 등에 전달할 계획을 앞두고 있고, 시민사회단체도 대응수위를 고민하고 있는듯 하다. 이는 뉴스사천 보도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하지만, 진주에선 아직 이렇다할 입장이 없다. 진주시 관계자는 조심스럽다는 입장이다.

 시민사회나 정치권은 그럴 수 있다. 지역감정 등 고려해야할 부분도 많다. 그런데 필자가 보기엔 진주시 관계자의 "조심스럽다"는 입장이 표명이 어쩐지 안스럽다. 이창희 시장 시절 진주시의 슬로건이 기업도시였음에도 기업유치 업무에 순수하게 매진하고 있는 직원은 6급 팀장을 포함해 3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3명의 직원으로 정부정책이나, 경남도 정책에 대응하거나 기초적인 행정업무를 수행하는 것 외에 정무적인 판단을 요하는 KAI 고성공장 신축에 대응하는 것은 불가능해 보이기 때문이다.

 진주와 사천에는 50만평 규모의 국가항공국가산단이 조성되고 있다. 이는 고성 KAI공장 신축과 진주시는 무관하지 않다는 소리다. 또 진주시에는 뿌리산단도 조성되고 있다. 이 역시 어느정도 상관 관계가 생길 수밖에 없다.

 자칫 국가산단 25만평이 분양되지 않는일이라도 생긴다면 진주시는 이 땅 모두를 사들여야 되도록 협약돼 있다. 뿌리산단도 40%나 진주시가 책임져야 하는 물량이다. 그 금액은 수천억에 달하는 천문학적 금액이고, 진주시 예산에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또 다른 이유는 진주시가 소멸대상 도시에서 빠지지 못했다는 점도 있다. 소멸대상 도시로 지정된 곳들은 고령화도 한 지표로 작용되지만 취업도 한몫을 한다.

 따라서, 진주시는 이번 조직 정비에서 지역이 가진 강점을 충분히 살리는 제대로된 산업과 경제조직을 만들고, 말만이 아닌 행동하는 기업유치에 힘써야 한다.

 기업유치 순인원 3명을 두고 기업도시니, 산업도시니 하는 슬로건으로 시민을 호도한 행정을 답습해서는 안될것이다.

 

조권래 대표(진주시민신문)  edit0606@naver.com

<저작권자 © 진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권래 대표(진주시민신문)다른기사 보기
icon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